> 트렌드

글로벌 기업과 파트너십 가능한, 국내 최대 스타트업 대전 ‘넥스트라이즈 서울’ 28일 개막

유승민 기자 | 2021/06/25 16:15
페이스북  카카오톡 

넥스트라이즈 2020 개막식 모습(출처:무역협회)

 

한국무역협회와 KDB산업은행이 공동으로 주최하는 '넥스트라이즈 2021, 서울(NextRise 2021, Seoul)'이 28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개막한다.

 

넥스트라이즈는 2019년 무역협회와 산업은행이 국내외 스타트업·기업·투자자를 서로 연결하고 글로벌 비즈니스 협력을 도모한다는 목적으로 시작한 국내 최대 스타트업 종합대전으로 올해 3회째 행사다.

 

행사에서는 국내외 기업·투자자와 스타트업 간 비즈니스 밋업, 108개 세션에 달하는 컨퍼런스, 270여 개 부스 규모의 스타트업 전시회를 비롯해 채용설명회와 데모데이 등으로 구성된다.

 

온·오프라인 비즈니스 밋업에는 디즈니팍스·코카콜라·현대차·네이버·LS그룹 등 110여 개 사와 골드만삭스, 중관촌이노웨이, KB인베스트, 카카오벤처스 등 투자사 40여 개 사가 참가해 스타트업 600여 개 사와 기술협력·사업제휴·판로개척 가능성을 논의한다.

 

전시 공간에는 BMW, 아마존 웹서비스(AWS), 마이크로소프트, 포스코, 현대차 등 글로벌 기업뿐 아니라 스타트업 생태계가 활성화된 미국, 프랑스, 스웨덴, 이스라엘 등의 대사관도 부스를 마련해 국내 스타트업과의 협력 방안을 모색한다.

 

모빌리티, 바이오 헬스케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등을 주제로 열리는 온·오프라인 컨퍼런스에는 골드만삭스 아시아, 구글, 제네럴모터스, 우버, 하이브 등 글로벌 기업 관계자 100여 명이 연사로 참가해 오픈 이노베이션 전략, 투자·테크 트렌드 등에 대한 인사이트를 공유한다.

 

특히 이번 국제컨퍼런스에서는 주요 주제 중 하나로 최근 화두가 되고 있는 혁신교육과 산업계 인력 미스매치 해소 등 4차 산업혁명시대 인재 양성에 대해 심도 있게 다룰 계획이다.

 

이동기 무역협회 혁신성장본부장은 "2019년 첫 개최 이후 넥스트라이즈는 혁신 생태계의 주체인 스타트업·국내외 대기업·벤처투자사가 서로 상생하고 협력하는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해왔다"면서 "협회는 앞으로도 오픈 이노베이션, 실증 테스트베드 등을 통해 국내외 혁신 생태계의 주체들 간 협력 기회를 활발히 제공하고 우리 스타트업의 글로벌 스케일업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페이스북  카카오톡 
PC버젼 | Y&Archer
Copyright ⓒ 아시아헤럴드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뉴스빌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