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타트업

서울시 "올해 유망 스타트업 130곳 이상 해외 진출 지원할 것"

구다은 기자 | 2021/02/10 14:06

서울시가 올해 경쟁력 있는 스타트업 130곳 이상의 글로벌 진출을 성사시키기 위해 지원할 계획이라고 오늘(1일) 밝혔다.

시는 국내외 대기업을 연결해 글로벌 동반 진출을 지원하는 방식과 해외 정부·기관과 협력을 통해 현지 정착을 지원하는 방식 등 '투트랙 전략'으로 이 같은 목표를 달성하고자 한다.

시는 우선 글로벌 대기업 20여 곳과 전략적 협력을 통해 스타트업 100곳 이상의 기술 사업화와 해외 진출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해외 정부나 국제기구와의 협력을 강화해 스타트업 30곳 이상의 현지 진출과 시장 안착을 지원한다.

특히 시는 이날 ㈜빙그레와 서울창업허브 간 '스타트업 공동 발굴·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아울러 인공지능(AI)·친환경소재·푸드테크 분야의 유망 스타트업 발굴·육성, 후속 투자 지원 등을 한다고 밝혔다.

김의승 경제정책실장은 "올해는 글로벌 스케일업을 가속해 해외 현지에 창업 지원 거점을 구축하고, 글로벌 대기업과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한 스타트업 기술사업화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 사진 : StartUp


PC버젼 | Y&Archer
Copyright ⓒ 아시아헤럴드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뉴스빌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