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렌드

브랜디, 동대문 패션 새벽 배송 시작

- 패션 스타트업 최초 12시간 내 배송
문정원 기자 | 2020/05/28 11:27

▲ 오늘 사서 내일 입는 하루 배송 서비스(출처: 브랜디)

 

패션 스타트업 ‘브랜디’가 동대문 패션을 당일 또는 새벽에 받을 수 있는 ‘하루 배송’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6일 밝혔다. 브랜디의 ‘하루 배송’은 오늘 사서 내일 입고 싶어 하는 밀레니얼 세대들의 니즈를 반영한 것으로, 동대문 통합 물류센터 기반의 빠른 배송 서비스다.

 

하루 배송 서비스는 오전 8시 이전 주문 시 당일 오후 8시에 도착하는 저녁 도착과 오후 9시 이전 주문 시 다음날 새벽 7시에 도착하는 새벽 도착, 오후 2시 이전 주문 시 익일 중 도착하는 내일 도착 총 3가지로 나뉜다. 또 저녁 도착 및 새벽 도착을 원하지 않을 경우 내일 도착으로 배송 일정을 변경할 수 있으며 이 경우 추가 포인트 적립이 가능하다.

 

브랜디는 2018년부터 매일 거래되는 수만 개의 상품 데이터를 수집하여 수요 예측 알고리즘의 정확도를 꾸준히 높이고 수만 가지 상품들을 용이하게 적재 및 분류할 수 있도록 올해 1월 동대문에 2,200평 규모의 동대문 통합 물류센터를 구축했다. 이 시스템을 통해 동대문 풀필먼트 센터 내에 천제 물량의 20%를 선 매입하고 있으며, 약 4일 만에 재고를 모두 소진하고 있다.

 

브랜디 서정민 대표는 “고객들의 내일 뭐 입지에 대한 고민을 해결하기 위해 오늘 사면 내일 입을 수 있는 반나절 배송을 출시하게 됐다”며 “브랜디는 그동안 축적해 온 수요 예측 기술과 풀필먼트 역량을 동원하여 앞으로도 더 빠른 배송과 만족스러운 쇼핑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PC버젼 | Y&Archer
Copyright ⓒ 아시아헤럴드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뉴스빌더